난민선 생존자 "브로커가 보트엔진 훔쳐 침몰"…126명 사망

[연합뉴스] 06.19.17 16:44
리비아를 출발해 유럽으로 향하는 난민선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지난주 리비아 해안에서 이주민을 태운 고무보트가 침몰해 최소 126명이 숨졌다고 AP통신 등이 19일(현지시간) 국제이주기구(IOM)를 인용해 보도했다.

생존자들에 따르면 이 고무보트는 지난 15일 리비아를 떠나 유럽으로 향하던 중 밀입국 브로커가 엔진을 떼 달아나는 바람에 가라앉았다.

당시 고무보트에는 약 130명이 타고 있었으며, 대부분 수단 국적이었다고 생존자들은 전했다.

생존자 4명은 각각 수단 출신 2명과 나이지리아 출신 2명으로, 지나가는 리비아 어선의 도움으로 겨우 목숨을 구할 수 있었다.

이후 이들은 다른 난민선으로 옮겨졌으며, 이 난민선이 구조대에 발견된 뒤에야 해안경비대 선박에 오를 수 있었다.

IOM의 플라비오 디자코모는 "생존자들이 한 난민선에서 다른 난민선으로 옮겨지는 것은 매우 흔한 일"이라고 설명했다.

IOM은 생존자 4명이 침몰한 고무보트에서 구조된 사실을 처음에는 인지하지 못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해안경비대는 지난 며칠간 중부 지중해에서 약 1천100명을 구조해 시칠리아로 데려왔다.

구조된 난민들은 이곳에서 건강 검진을 받고 망명 신청을 위한 인터뷰 절차를 밟을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