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남동 539' 이문식, 아내에 졸혼당했다 "당신 수발 못 들어"

[OSEN=장진리 기자] 이문식이 졸혼당했다. 

10일 방송된 MBN '연남동 539'에서는 조단(이문식 분)이 졸혼당했다. 

조단은 아내 박순자와 황혼식을 치르는 듯 했다. 그러나 이는 황혼식이 아닌, 졸혼식이었다. 조단은 아내와의 졸혼식이라는 말에 "졸혼이라니"하고 당황스러워했다. 

그러나 아내는 "신혼 초엔 독수공방. 혼자서 울기도 많이 울었다. 임신 후엔 남들 다 받는 남편 수발도 받지 못했다. 자식 다 출가시키고 이제야 혼자 사는 거에 익숙해졌는데, 이제 당신 수발 들어야 한다고? 난 그렇게 못 하겠어"라고 졸혼을 통보했고, 조단은 "이런 일은 남편하고 상의를 해야지"라고 말했다. 

박순자는 조단에게 "여기서 졸혼할래, 법원에서 이혼할래"라고 무섭게 몰아붙였고, 조단은 "당신 얘기는 여태껏 떨어져 지내도 잘 지냈던 것처럼, 남은 여생도 친구처럼 잘 지내자는 생각이네. 까짓 거 졸혼하자"라고 졸혼서약서에 서명했다. /mari@osen.co.kr

[사진] MBN 방송 캡처 

장진리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