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임스 프랭코 성추행 의혹 제기돼

5명의 여성이 배우 제임스 프랭코를 성추행 혐의로 고발하고 나섰다.

11일 LA타임스의 보도에 따르면 5명의 여성 중 4명은 제임스 프랭코의 학생이었고 한 명은 프랭코를 멘토로 여겼다고 말했다. 이름을 밝히지 않은 한 여성은 3년 전 누드장면을 촬영하는 도중 프랭코가 성기를 가리는 플라스틱을 제거하는 등의 행동을 했다고 밝혔다.

프랭코가 촬영도중 여배우들이 상의탈의를 하지 않겠다고 하자 화를 내는 등 촬영현장에서 부적절한 행동을 수차례했다는 증언도 나왔다.

프랭코의 변호사는 여성들의 고발이 사실이 아니라고 전했다.

조원희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