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임 1년 만에 TV 출연한 오바마, 권력자들 소셜미디어 조작 우려

버락 오바마(사진) 전 대통령이 12일 퇴임 후 1년 만에 TV에 출연해 민주주의에 대한 우려를 표했다.

이날 방송은 '토크쇼의 달인' 데이비드 레터맨이 넷플릭스를 통해 2년 8개월만에 복귀한 토크쇼로 오바마 전 대통령은 미국 민주주의를 걱정하며 권력자들이 소셜미디어를 조작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소셜미디어를 활용해 치렀던 지난 2007년 대선전을 떠올리며 "우리는 소셜미디어의 초기 사용자로써 당시 22~23세 젊은이들과 자원봉사에 의존했다"며 "그들과 함께 소셜미디어를 통해 소통하며 현대 역사상 가장 효과적인 정치 캠페인을 했던 것 같다"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그는 "우리는 권력자들이 소셜미디어를 조작하고 선전전에 활용할 수 있다는 점을 놓쳤다"고 덧붙이면서 러시아의 미 대선개입 의혹과 관련 "러시아가 미국의 민주주의 시스템을 악용한 것은 이미 벌어진 일"이라고 말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또 "이는 미국에서 전혀 다른 정보의 세상이 펼쳐지고 있어 가능한 일"이라고 설명하며 "폭스뉴스를 보면 NPR을 보는 것과는 전혀 다른 행성에서 살게 된다"고 꼬집었다. 오바마는 "민주주의에 대한 최대 도전 중 하나는 사실관계들에 대한 공통의 기준을 공유하지 않는 것"이라고 강조하며 "우리의 정치가 매우 양극화돼 있지만 풀 수 있는 문제라고 생각하고 이 문제를 생각하는 데 많은 시간을 할애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민정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