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마크 월버그, 성차별 논란에 출연료 16억원 전액 기부

(서울=연합뉴스) 권영석 기자 = 영화배우 마크 월버그가 성차별 출연료 논란이 빚어진 영화 '올 더 머니' 재촬영 출연료 150만달러(16억원) 전액을 성추행 여성 지원단체인 '타임스 업'에 기부하기로 했다.

월버그는 13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같은 영화 출연료로 1천달러(106만원) 밖에 받지 못한 여주인공 미셸 윌리엄스의 이름으로 자신이 받은 출연료 150만달러 전액을 기부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윌리엄스는 '올 더 머니'에 출연하면서 골든글로브상 여우주연상 후보에 오르기도 했다. 월버그는 이어 "나는 성차별 없는 출연료 쟁취를 위한 싸움을 100% 지지한다"고 덧붙였다.

리들리 스콧 감독은 당초 '올 더 머니'에 억만장자역으로 출연한 케빈 스페이시가 성추행 의혹에 휘말리면서 하차하게 되자 스페이시가 출연한 장면을 부분 삭제하고 10일간 영화를 재촬영했다.

스콧 감독은 배우들이 출연료를 받지 않고 재촬영에 응하기로 하면서 예산이 많이 들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월버그는 협상을 통해 출연료 150만달러를 받았으나 윌리엄스는 이를 알지 못했다.

한편 월버그와 윌리엄스가 소속된 미국 대형 연예기획사인 윌리엄 모리스 엔데버도 성명을 통해 추가로 50만달러를 '타임스 업'에 기부하기로 했다고 밝히고 성차별 출연료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yskwo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권영석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