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용에서 이제는 오락용까지

MD 마리화나 전면 합법화 움직임
11월 주민투표 안건으로 올리자

메릴랜드주가 마리화나 전면 합법화에 한 걸음씩 더 다가서고 있다.

 소량의 마리화나 소지 처벌 완화를 시작으로 의료용 마리화나 합법화에 이어 이제는 캘리포니아주처럼 마리화나 전면 합법화를 추진하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11월 주민투표에 안건으로 올리자는 법안이 주 의회에 상정됐다. 주민들에게 직접 물어보자는 의미다.

 마리화나 전면 합법화 법안은 한인 데이비드 문 의원이 주도하고 있다.

 문 의원은 마리화나 사용과 소지, 소량 재배 등을 주민들에게 묻기 전에 의원들이 기본적으로 이를 찬성하는지 아니면 반대하는지를 확인해보자는 의미에서 법안을 상정했다고 밝혔다. 그는 메릴랜드를 포함해 전국 여론조사에서 유권자들이 마리화나 합법화를 폭넓게 지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마리화나 합법화 법안은 공공 보건 문제뿐만 아니라 판매에 따른 세금 문제도 포함하기 때문에 주 정부가 규제하도록 했다. 하지만, 마리화나를 합법화하더라도 운전 중이거나 직장에서는 허용하지 않도록 하는 내용도 포함됐다.

 데이비드 문 의원을 포함해 마리화나 합법화 진영의 강력한 압박과 로비에도 불구하고 주 상하원 지도자들은 관련 법안이 올해는 의회 문턱을 넘기는 힘들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미국 내에서 8개 주가 마리화나를 합법화하고 있지만, 연방법상 마리화나는 여전히 불법이다.

허태준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