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미소니언에 오바마 부부 초상화…국립초상화갤러리 공개

스미소니언 국립초상화갤러리에 내걸릴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부부의 초상화가 12일 공개됐다. 오바마 전 대통령이 자신과 부인의 초상화 사이에 서 있다. [AP]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과 부인 미셸 오바마 여사의 초상화가 12일 워싱턴DC의 스미스소니언 국립초상화갤러리에 나란히 걸렸다.

각각 뉴욕과 볼티모어에서 활동하는 흑인 화가 케힌데 와일리와 에이미 셰럴드가 그린 그림으로 오바마 대통령이 작가 선정과정에 참여해 직접 고른 작가들이다.

이 갤러리에 영구 소장될 오바마 전 대통령의 초상화는 국화와 재스민, 아프리카 맥문동(백합목) 등이 만발한 녹색을 배경으로 노타이에 짙은 색 재킷을 입은 그가 팔짱을 끼고 의자에 앉아 전방을 응시하는 모습이다.

국화는 오바마 전 대통령이 정치 이력을 시작한 시카고의 꽃이며 재스민은 유년기를 보낸 하와이를 상징한다. 맥문동은 케냐 출신 선친인 버락 오바마 시니어에 대한 헌사의 성격을 띠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셸 여사는 장식이 없는 회색 바탕의 초상화에서 검은색 등의 무늬가 있는 흰 드레스 차림으로 앉아있다.

두 그림은 화요일부터 일반에 공개된다.

이날 행사에는 에릭 홀더 전 법무장관과 조시 어니스트 전 백악관 대변인, 오바마 대통령의 선임 고문을 지낸 데이비드 액설로드 등 측근 인사들이 모였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