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물 뒤덮인 집에서 10남매 구출, 부모 검거…고문·학대 조사

북가주 주택에서 가혹 행위를 당한 것으로 의심되는 10남매가 발견됐다. 아이들이 발견된 집은 오물이 넘쳐나는 등 비위생적 환경이었다. 작은 사진은 체포된 부모 이나 로저스와 조나단 앨런(왼쪽부터). [AP]
북가주의 한 가옥에서 10남매가 가혹 행위를 당한 흔적과 함께 발견돼 현지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아이들이 있던 집 내부는 오물로 뒤덮여 있었다.

14일 폭스 뉴스 등에 따르면 이번 사건은 북가주 새크라멘토 서쪽 페어필드의 한 주택에서 최근 발생한 12세 아동 실종 사건 수사 도중 발견됐다.

당시 아동 실종 사건을 담당한 페어필드 경찰은 잃어버린 아이를 찾아 돌려보내는 과정에서 방문한 한 가옥에서 수상한 낌새를 발견했다.

그는 온통 오물로 뒤덮인 집안에 생후 4개월부터 11살 된 아이들 9명이 생활하고 있는 현장을 목격했다.

경찰은 "당시 집안에 애완동물의 배설물과 인분이 넘쳐 나는 등 주거 환경은 극도로 비위생적이었고, 아이들은 방에 옹기종기 모여 있었다"며 "아이들이 묶여 있지는 않았지만, 몸에서 BB탄 탄알 등에 맞은 듯한 상처가 발견되는 등 학대 흔적이 있었다"고 말했다.

경찰은 아이의 부모인 조나단 앨런과 이나 로저스를 체포해 학대 여부를 조사했지만, 아이들의 엄마는 "그저 아이들끼리 놀다가 상처가 난 것뿐, 아이들에게 뼈가 부러지거나 큰 상처가 난 건 없다"고 밝혔다. 아이들의 엄마는 보석금을 내고 석방됐고, 아빠인 앨런은 고문과 아동학대 혐의로 조사를 받고 있다.

현지 검찰은 아이들이 2014년부터 지속해서 학대를 받았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지난 1월에는 LA 동부 도시 페리스에서 쇠사슬에 묶인 채 잔혹하게 학대받은 13남매가 구출된 바 있다. 당시 집안에서는 만 2세부터 29세까지 모두 13명의 아이가 발견됐고, 아이들의 부모인 데이비드 터핀(56)과 루이즈 터핀(49)부부는 아이들을 집안에 가둬놓고 쇠사슬로 묶어 학대한 혐의로 기소됐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