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나토 회원국에 GDP 4% 국방비 증액 요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1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에서 나토 회원국들에 국방비 지출은 국내총생산(GDP)의 4%까지 늘릴 것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제안은 당초 나토가 지난 2014년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내분 사태 무력 개입과 크림반도 강제 병합 이후 러시아의 위협에 대비하기 위해 2024년까지 국방비 지출을 GDP의 2% 이상으로 올리기로 합의한 목표치의 배에 달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동안 나토 회원국에 국방비 지출을 늘리라고 지속해서 요구했다.

백악관 관리는 트럼프 대통령의 이 같은 제안에 대해 공식 제안은 아니며 나토 회원국 정상에게 국방비 증액을 촉구하면서 나왔다고 설명했다.

나토에 따르면 올해 말까지 GDP 2% 이상을 국방비로 지출할 수 있는 회원국은 미국을 비롯해 8개 회원국에 불과하다.

미국의 국방비 지출도 GDP의 3.5%로 트럼프 대통령이 제안한 GDP 4%에는 미치지 못한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박광수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