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히 우리 구역서 견인해?' 조폭동원 협박·폭력



(부산=연합뉴스) 오수희 기자 = 사고차량 견인 이권을 독점하려고 경쟁업체에 폭력을 행사한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경찰청 광역수사대는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공동상해) 등 혐의로 차량 견인업체 대표 A(48) 씨와 부산지역 조직폭력배 B(43) 씨를 구속하고, 다른 조폭 C(42) 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올해 3월 15일 오전 11시께 경부고속도로 남양산 나들목 인근에서 대기하던 경쟁업체 견인기사에게 "왜 여기서 견인을 하느냐"며 욕설을 하면서 협박한 혐의를 받는다.

B 씨와 C 씨는 A 씨와 함께 같은 날 오후 1시께 경쟁 견인업체 사무실에 찾아가 조폭임을 내세워 견인기사를 폭행하면서 특정 지역 사고현장에 차량을 견인하러 오지 말라며 협박한 혐의를 받는다.

osh9981@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수희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