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용-볼턴 '비핵화 논의'…한미 안보수장, 워싱턴서 대북 공조

종전선언·남북미회담 논의 주목…강경화-폼페이오는 뉴욕 회동
한미 외교안보 수뇌부, '포스트 싱가포르' 동력 살리기 동시 전략조율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20일(현지시간) 북미간 비핵화 협상을 비롯한 대북 현안에 대한 조율을 위해 미국 워싱턴DC를 방문했다.

특히 이날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도 뉴욕에서 '유엔 회동'을 함으로써 포스트 북미정상회담 국면에서 비핵화 협상 동력을 살리기 위한 한미 외교·안보라인 최고위급 채널이 긴밀하게 가동돼 주목된다.

정 실장은 이날 워싱턴DC에 도착, 오후에 카운터파트인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과 면담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 실장의 미국 방문은 북미정상회담을 앞둔 지난 5월 4일에 이어 77일 만으로, 이번 방미는 북미정상회담 이후 비핵화와 체제보장을 핵심으로 한 북미 간 후속 실무협상이 지지부진한 가운데 이뤄진 것이어서 눈길을 끌었다.

구체적 면담 내용은 확인되지 않았으나 북미정상회담 이후 북한과 미국의 후속협상 진전사항을 공유하고 이후 비핵화 논의 방향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을 것으로 보인다.

폼페이오 장관의 지난 6∼7일 3차 평양 방문 후 미국 조야에서 '빈손 방북' 논란이 제기된 가운데 장기전에 대비하면서도 다시 진전의 계기를 마련할 방안에 대한 의견조율이 있었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북한이 6·25전쟁 정전협정 체결 65주년인 오는 27일을 기해 한국전 참전 미군 유해 55구 가량을 송환할 것이라는 전망 속에 유해 송환을 모멘텀으로 답보상태였던 비핵화 후속협상에 탄력이 붙을 것이라는 기대도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다.

북미 양측이 비핵화와 체제보장을 주고받는 빅딜 프로세스의 선후 관계를 놓고 대립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이날 한미 안보 수뇌부 면담에서 돌파구를 마련할 우리 정부 측 중재안이 제시됐을 가능성도 있어 보인다.

이와 관련해 연내 종전선언 이행 문제와 이를 위한 남북미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에 대한 논의가 이번 방미 기간 핵심 조율 의제가 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와 주목된다.

유엔 대북제재 결의 상 금수 품목인 북한산 석탄이 한국에 유입된 것과 관련, 미국 측이 유엔 대북제재 결의에 대한 엄격한 이행 문제를 거론했을 수 있다는 관측도 일각에서 나온다.

앞서 강 장관과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뉴욕에서 공동전선에 나서는 등 한미 외교·안보 진용 수장이 유엔 본부가 있는 뉴욕과 수도인 워싱턴DC에서 동시다발적 전략 조율을 벌이면서 긴밀한 공조에 나서는 양상이다.

한미 외교수장은 이날 오전 뉴욕 맨해튼의 유엔주재 대한민국 대표부에서 한미 외교부 장관 회담을 한 데 이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이사국들을 대상으로 한반도 정세에 대한 공동브리핑을 개최했다.

안보리 이사국을 대상으로 한 한미 양국의 공동브리핑은 이례적으로, 이들 한미 외교수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남북 및 북미정상회담 이후 진전상황을 설명하고 북한의 실질적인 비핵화 조치를 위해서는 대북제재의 유지 등 국제사회의 일치된 목소리가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 실장은 방미 기간 폼페이오 장관과 접촉할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정 실장은 미국 일정을 마치고서 21일 귀국길에 오른다.

hankso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송수경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