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방암으로 가족 잃은 분들 위해" 수잔 지 코멘 걷기대회

워싱턴한인복지센터(이사장 변성림)가 8일 워싱턴DC ‘수잔 지 코멘 걷기대회(Susan G. Komen Washington DC Race for the Cure)’에 참가해 유방암 조기발견 중요성을 홍보했다.

7000여 명이 참가한 이번 대회는 수잔 지 코멘 재단이 주관했다. 유방암 예방 홍보와 후원금 모금 목적으로 열렸다. 복지센터는 40명이 단체로 참가했다.

조지영 사무총장은 “수많은 사람들과 똑같은 티셔츠를 입고 DC 다운타운을 걷는 경험이 새롭고 의미 있었다"며 "유방암 조기 발견과 유방암 환자, 가족들에게 도움이 되는 행사라 더 보람 있었다”고 말했다.

복지센터의 왕진희 건강 담당은 "유방암으로 엄마나 자매를 잃은 분들이 그들을 그리워하는 큰 피켓을 만들어 들고 걷기대회에 참가하는 것을 보면서, 우리가 이 일을 계속해야하는 이유를 다시 한 번 생각하게 됐다"고 말했다.

조 사무총장은 "유방암은 미국에 사는 여성 8명 중 1명이 걸리는 병으로, 여성 사망 원인 2위로 알려져 있다"며 "복지센터는 수잔 지 코멘 재단으로부터 그랜트를 받아 한인 여성을 위한 유방암 예방 캠페인, 유방암 환자 지원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문의: 240-683-6663

심재훈 shim.jaehoon@koreadaily.com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