쉬어 당대표, "보수당 소수 민족 이민자들의 당"

8일, 한인언론사들과 특별인터뷰

내년 10월 21일로 연방하원의원 총선이 잡혀 있는 가운데, 연방보수당의 앤드루 쉬어(Andrew Scheer) 당대표가 지난주 BC주를 찾아온 가운데 한인언론들만을 불러 특별기자회견을 가졌다.



이 자리에는 보수당 소속 연아 마틴 상원의원과 앨리스 웡 하원의원 등이 동석을 했다.



쉬어 대표는 인터뷰에 앞서 모두발언을 통해, "한인을 비롯해 많은 이민자들이 가족 부양과 보다 나은 자녀 교육 등을 위해 캐나다를 찾왔다 왔다"며, "그러나 에너지 개발 문제나 사회 안전문제에 있어 현 트뤼도 정부가 실패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보수당의 이민자에 대한 정책에 대해, 쉬어 대표는 "어떤 나라에서 왔던 어떤 언어를 가정에서 사용하던 이민자들이 캐나다 사회를 위대하게 만든다는 기본 개념은 변함이 없다"고 재확인했다.





마틴 상원의원도 "보수당 정부가 역사적으로 복합문화의 상징적인 일을 최초로 시행했다"고 부연했다. 웡 의원도 "보수당 정부에서 캐나다 사상 최초로 아시아 여성으로 장관을 맡았었다"고 강조했다. 이외에도 캐나다 최초 필리핀 상원의원도 보수당에서 나오는 등 친 이민적인 사례를 제시했다.



현재 미국 트럼프 행정부가 NAFTA 재협상에 보이는 태도에 대한 보수당의 입장에 대해, 쉬어 대표는 "당차원에서 캐나다 정부의 강력한 협상력을 보이기 위한 부분에 대해 동조한다"며, "그러나 미국이 멕시코와 NAFTA 주요 개정 합의하면서 캐나다와의 협상에서 우위를 차지하고, 또 캐나다에 미국의 직접투자도 줄어들게 됨으로써 생기는 경제적인 문제에 대해 캐나다도 고려해야 한다"는 입장을 보였다.



밴쿠버 한인사회를 비롯해 전국적으로 비 영어권 이민자들이 10년 전과 비교해 경제적으로 팍팍해진 이유에 대해 "연방정부가 제대로 이들의 해외자격 인정 등 주류 노동시장에 통합하도록 노력해야 하지만 다른 한편으로 규제가 풀리지 않아 도움이 되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해석했다. 또 쉬어 대표는 "현 연방정부가 소규모 비즈니스에 대해 제대로 세금 혜택을 주지 않고, 오히려 까다로운 비용 증명 등 오히려 세금부담을 늘렸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표영태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