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 팔레스타인 시위대에 발포…2명 사망·30여명 부상”


팔레스타인 가자 지구 시위. [EPA=연합뉴스]


팔레스타인 자치령인 가자지구에서 반(反) 이스라엘 시위를 하던 주민 2명이 이스라엘군 발포로 숨졌다고 현지 매체가 보도했다.

14일(현지시간) 타임스 오브 이스라엘 등에 따르면 이날 가자주민 수천명이 분리장벽 근처에 모여 이스라엘군을 향해 돌을 던지는 등의 시위를 벌였고, 이에 이스라엘군은 실탄으로 맞섰다.

팔레스타인 무장정마 하마스가 통치하는 가자지구의 보건당국은 이 과정에서 시위대 2명이 실탄에 맞아 숨졌고, 사망자 중 1명은 14세 소년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팔레스타인인 30여 명이 시위 도중 다쳤다고 덧붙였다.

올해 3월 30일부터 가자지구에서는 ‘위대한 귀환 행진’이라고 명명된 반이스라엘 시위가 벌어지고 있다.

특히 팔레스타인 휴일인 매주 금요일에는 시위 규모가 커지고 유혈사태가 이어지고 있다.

AFP통신은 3월 말부터 지금까지 가자지구 등에서 이스라엘군에 살해된 팔레스타인인이 최소 178명이라고 전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