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소재 국제영화제, 워싱턴서 최초로 열린다

위안부 이옥선할머니, 김현석감독 참여
내달9일부터 3일간 국내외 9개 영화상영

워싱턴 정신대문제 대책위원회(이하 정대위)는 오는11월 9일에서 11일까지 3일간 최초의 위안부관련 국제 영화제를 워싱턴 디씨에서 개최한다고 알렸다.

정대위는 이번 영화제를 통해 위안부 피해자 관련한 왜곡된 역사를 대중에게 더 쉽게 전달하는 게 목적이라고 밝혔다. 영화제에서는 위안부 피해자의 스토리에 기반을 둔 9개의 창작영화와 다큐멘터리 영화가 상영될 예정이다.

10일 비엔나 소재 우래옥 식당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정대위 이정실 회장은 “영화를 선택한 가장 큰 이유는 대중에게 전달이 쉬운 매체이기 때문”이라며 “위안부 피해에 관한 역사를 정확히 알리고 차세대에게도 교육의 필요성을 느낀다”고 설명했다.

남명호 영화담당 의장은 “모든 영화 끝난 뒤 감독 및 학자들과 이야기를 나누는 특별 프로그램이 있다. 또한 특히 아시안-아메리칸 후세들에게 정확한 역사 교육을 위한 적극적인 홍보가 절실하다”고 언급했다.

이어 에드워드 정 티켓 담당자는 영화제를 위한 웹사이트를 만들고 각 영화 미리보기가 준비돼 있다며 많은 홍보와 후원 부탁한다고 전했다.

첫날 개막작으로는 김현석 감독의 ‘아이 캔 스피크’가 상영된다. 둘째 날부터 한국에선 미상영 된 ‘50년의 침묵’, ‘매일의 양식’등 캐나다, 중국 감독들의 영화와 다큐멘터리가 소개될 예정이다.

한편 국제 영화제에는 위안부 피해자 이옥선 할머니, 마이크 혼다 전 연방하원 의원, ‘아이캔 스피크’를 연출한 김현석 감독, 남종석 부천 국제영화제 전문위원과 아메리칸 대학 미디어교수 크리스토퍼 심슨 등 관계자들이 대거 참여할 예정이다. 영화제는 데이패스와 삼일 전권 등을 온라인 또는 오프라인으로 티켓구매 해 참가할 수 있다.

▷일시: 11월9(금) ~ 11일(일)
▷장소: American University School of Communication(Mckinley201)
Mckinley Building, 4400 Massachusetts AV, NW, Washington DC)
▷문의 : www.comfort-women.org, 410-961-3466

이현경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