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수술실 CCTV 도입 토론회…"의사 인권침해" vs "의료분쟁 증거"


'수술실 CCTV' 토론회. [사진 경기도]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이 국내 처음으로 도입한 수술실 내 CCTV 운영을 놓고 12일 공개토론회를 가졌다.

토론회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주재로 도지사 집무실에서 낮 12시 40분부터 1시간 50분가량 진행됐으며 SNS를 통해 생중계됐다.

경기도의사회 강중구 부의장은 "대리수술 같은 범법행위는 극히 드문 사례다. CCTV가 만능키가 아니다. 의료인의 인권침해뿐 아니라 범죄에 이용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강 부의장은 "의료인 감시 목적으로 CCTV를 운영하는 곳은 선진국 어디에도 없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한국환자단체연합회 안기종 대표는 "범죄예방조치는 극히 일부 때문에 만들어지는 것"이라며 "CCTV를 보게 되는 것은 의료사고나 심각한 인권침해 정황이 있을 때"라고 반박했다.

안 대표는 "의료분쟁은 환자가 백전백패다. 의료기록을 조작해도 밝혀낼 수 없다"며 "의료계가 CCTV를 반대하는 이유는 의료분쟁의 명백한 증거가 되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경기도의사회 이동욱 회장은 "의사협회 회원 8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78%가 CCTV 운영에 반대했다. 그 이유로는 수술시 집중도 저하를 꼽았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이재명 지사는 "(의사들의 부담감을 줄이기 위해) 수술실 출입자 정도를 파악할 수 있도록 CCTV 각도를 조절하도록 했다"고 제안했다.

한편 안성병원은 이달 1일부터 5개 수술실에 CCTV를 운영 중이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