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악마, 6만 관중 카드 섹션 '꿈★은 이어진다' 공개


축구대표팀 서포터스 붉은악마가 우루과이전을 위해 준비한 관중 참여 카드 섹션 '꿈★은 이어진다'를 공개했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남미축구의 강호 우루과이(FIFA랭킹 5위)와 맞대결을 앞두고 축구대표팀을 응원하기 위해 붉은악마가 준비한 카드섹션 퍼포먼스 내용이 공개됐다.

축구대표팀 서포터스 붉은악마는 12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우루과이전에 앞서 "관중석을 가득 채울 6만4000여 관중과 함께 '꿈★은 이어진다'라는 문구를 활용한 카드 섹션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붉은악마는 대한축구협회의 도움을 받아 경기 하루 전 서울월드컵경기장 관중석 전체를 카드섹션용 종이로 가득 채웠다. 본부석 맞은 편인 E석 하단에 '꿈★은 이어진다'는 글귀가 자리잡았고, N석 1층에는 대형 태극기 문양을, 맞은편 S석 1층은 K리그 엠블럼으로 채웠다.


축구대표팀 서포터스 붉은악마가 우루과이전을 위해 준비한 관중 참여 카드 섹션 '꿈★은 이어진다'를 공개했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메인 문구인 ''꿈★은 이어진다'는 슛포러브와 함께 진행한 공모를 통해 선정됐다. 붉은악마는 "2002년 월드컵 당시 온 국민의 염원을 담은 글귀로 주목 받았던 '꿈★은 이루어진다'는 이제 '꿈★은 이어진다'는 문구를 통해 대한민국 축구의 새로운 희망과 응원을 담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카드섹션은 킥오프 직전 집중적으로 펼쳐질 예정"이라면서 "경기장에 오시는 모든 축구팬들이 좌석에 준비된 카드를 이용해 응원에 동참해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우루과이전은 축구팬들의 뜨거운 관심 속에 조기 매진돼 눈길을 끌었다. 지난 1일 온라인 예매를 시작하자마자 3시간 만에 6만4174석의 유료 티켓이 모두 팔려나가 매진 사례를 이뤘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