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에서 커피믹스 훔치다 발각…’ 스님 얼굴에 침 뱉은 男 실형

절에 침입해 커피믹스 등을 훔치다 들키자 스님 얼굴에 침을 뱉은 60대 남성이 징역 8월을 선고 받았다.[뉴스1]

대전의 한 절에 침입해 커피믹스·티백 등을 훔치다 발각되자 스님에 침을 뱉은 60대 남성이 실형을 받았다.

9일 대전지법 형사1단독(김용찬 판사)은 절도 등의 혐의로 기소된 A씨(61)에 징역 8월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 8월 1일부터 13일까지 4차례에 걸쳐 대전 중구의 한 절에서 시도들이 자리를 비운 사이 침입해 24만6000원 상당의 커피믹스와 티백차를 훔쳐 달아난 혐의다.

또 A씨는 8월 13일 절도를 목격한 스님이 뒤쫓아가자 스님 얼굴에 침을 뱉은 혐의가 추가됐다.

김 판사는 “피고인이 누범기간 중 여러 차례 범행했고, 용서 받지 못했다”며 다만 “조현병으로 일상 생활이 힘들어 보이는 점, 피해가 비교적 작고, 일부 피해품이 반환된 점 등을 고려해 양형했다”고 밝혔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