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SA 과학자 “외계인은 이미 지구에 방문했다”

[사진 영화 '루이스' 스틸컷]
미국항공우주국(NASA)의 한 과학자가 “외계인은 이미 지구에 방문했을 수 있다”는 내용의 연구 논문을 발표했다. 나사는 미국의 비군사적인 우주개발을 모두 관할하고 종합적인 우주계획을 추진하는 연구기관으로 외계인에 관한 연구도 하고 있다.

3일(현지시간) 폭스뉴스에 따르면 나사 에임스 연구 센터의 실바노 P. 콜롬바노 교수는 ‘SETI 연구를 위한 새로운 가정’이라는 제목의 연구 보고서에서 “우리는 외계인이 이미 지구를 방문했을 가능성이 있음을 인정해야 하며 미확인비행물체(UFO)에 대해서도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두고 연구해야 한다”고 밝혔다. SETI 프로젝트는 우주에 인간처럼 발전된 문명을 가진 외계 생명체가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고 과학자들이 이들을 찾는 활동이다.

콜롬바노는 “외계의 지적 생명체들은 인간과 같이 탄소를 기반으로 하는 유기체에 의해 생성되지 않았을 수 있다”며 “지구를 찾아온 외계 탐험가들은 매우 작은 크기지만 초지능적인 개체일 수 있다”고 말했다.

콜롬바노는 또한 외계인은 인간이 아직 이해할 수 없는 기술을 알아내 행성 간 여행을 하고 있을 수 있다며 “다양한 형태의 생명에 대해 가정을 한다면 행성 간 여행에 대한 깊이 있는 연구를 진행할 수 있다”고 봤다. 이어 “UFO에서 보내는 신호가 아무리 작을지라도 이로 인해 일어나는 현상들은 부인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그는 “외계인에 대해 좀 더 유연한 태도를 가질 필요가 있다. 외계 생명체들이 인간과 비슷한 조건일 것이라는 보수적인 시각은 우리가 그들과 마주할 가능성을 매우 희박하게 만든다”며 “SETI 연구에 지금보다 공격적인 접근 방법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