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이란이 美 공격한다면 말살할 것"

트위터 통해 이란에 경고
"미국 군사력 전세계 최강"

미국과 이란 간 갈등으로 중동 정세가 소용돌이치고 있는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5일(현지시간) "이란이 미국을 공격한다면 우리의 압도적인 힘에 맞닥뜨리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EPA=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 계정에 글을 올려 "이란의 무지하고 모욕적인 발언은 오늘날 그들이 현실을 이해하지 못한다는 것을 보여줄 뿐"이라며 "어떤 지역에서는, 압도적이라는 것은 말살(obliteration)을 의미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이란이 알아야 할 것은 미국의 군사력이 전 세계에서 가장 강력하다는 점"이라고 경고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21일 NBC 방송과 인터뷰에서도 이란과 전쟁을 바라지 않는다면서도 "만약 일어난다면 그건 당신이 이제껏 결코 본 적이 없었던 말살이 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이란 최고지도자와 최고지도자실, 혁명수비대 장성 8명에 경제 제재를 가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이에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은 국영방송으로 중계된 내각회의에서 "이번 제재는 미국이 이란을 상대하다 좌절했다는 방증"이라며 "백악관은 정신적으로 장애가 있다"라고 거세게 비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다른 트윗에서는 "훌륭한 이란 사람들은 아무런 이유 없이 고통받고 있다"며 "그들의 지도부는 모든 돈을 테러에 쓰고 다른 어떤 것에도 거의 쓰지 않는다"고 말했다.

홍지유 기자 hong.jiyu@joongang.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