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연예인들, NBA 시범경기 관람 거부…홍콩지지 트윗 파문 확산

타오바오 등 휴스턴 로키츠 상품 판매 중단

(베이징=연합뉴스) 김윤구 특파원 = 미국프로농구(NBA) 휴스턴 로키츠 단장이 홍콩 시위를 지지했다는 이유로 중국 본토에서 일어난 반발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

심지어 몇몇 중국 연예인들은 휴스턴 로키츠가 아닌 다른 NBA 팀의 시범경기 관람까지 거부하고 나섰다.

8일 온라인 매체 펑파이에 따르면 중국 배우 리이펑, 우진옌, 저우이웨이 등은 9일 상하이에서 열리는 NBA 팬의 밤이나 10일의 시범경기에 가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와 함께 '하나의 중국' 원칙을 굳게 지지한다고 강조했다.

중국의 트위터로 불리는 웨이보에서는 이 소식이 이날 인기검색 화제 1위까지 올랐다.

10일 상하이에서는 NBA 프리시즌 게임으로 LA 레이커스와 브루클린 네츠의 경기가 열릴 예정이다.

NBA와 네츠는 상하이에서 이날 오후 미디어 이벤트를 개최하려다 돌연 취소하기도 했다.

대릴 모리 휴스턴 로키츠 단장의 홍콩 시위 지지 트윗에 대한 중국인들의 반발이 거세자 NBA는 직접 나서 사과했다. 이 때문에 미국에서 여러 정치인으로부터 이익을 우선시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중국에서는 로키츠의 스폰서 기업들이 관계를 끊었고 관영 CCTV와 스트리밍 플랫폼 텐센트 스포츠도 이 팀의 경기를 중계하지 않기로 했다.

또 이날 타오바오와 징둥, 쑤닝 등 주요 온라인 쇼핑 사이트는 로키츠 관련 상품 판매를 중단했다.

ykim@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김윤구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