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리콘밸리 대표 6개사 10년간 119조원 세금 회피'

(서울=연합뉴스) 김치연 기자 = 미국의 실리콘밸리를 대표하는 6개 기업이 10년간 총 1천억 달러(약 118조5천억원) 이상의 세금을 회피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미국 CNBC 방송에 따르면 영국의 납세 우수 기업 인증 단체인 '페어 택스 마크'(Fair Tax Mark)는 2일(현지시간) 발간한 보고서에서 2010∼2019년 페이스북, 애플, 아마존, 넷플릭스, 구글, 마이크로소프트 등 6개사의 '택스갭'(Tax Gap) 규모가 총 1천2억달러에 달한다고 밝혔다.

택스갭(Tax Gap)은 실제로 징수된 세금과 납세자들이 마땅히 납부해야 할 금액의 차이를 뜻한다.

이 단체는 해당 기업들의 회계서류에 계상된 세금 규모와 실제로 납부한 세금액을 비교하는 방식으로 '택스갭'을 산출했다.

보고서는 택스갭의 대부분은 해외에서 발생했다며 이익이 버뮤다나 아일랜드 같은 조세 회피 지역으로 계속 이전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기업별로는 6개사 중 아마존이 최악인 것으로 평가됐다.

보고서는 아마존이 조사 대상 기간에 지출한 소득세는 34억 달러로, 수익의 12.7%에 불과했다고 지적했다.

미국의 법인세율은 2010∼2017년에는 35% 수준이었고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들어 21%로 낮아졌다.

페이스북은 택스갭이 두 번째로 컸다. 페이스북이 지난 10년간 실제로 납부한 세금은 수익의 10.2%에 그쳤다.

그러나 아마존, 페이스북, 애플, 마이크로소프트 등은 이 보고서 내용을 반박했다고 CNBC는 전했다.

아마존은 "2010∼2018년 이익 대비 실효세율이 24%였다"면서 "아마존은 정부가 권장하는 것을 그대로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chic@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김치연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