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혼자서 판단 안된다"…홍준표 양산을 출마에 제동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임현동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총선에서 ‘경남 양산을’ 출마 의사를 밝힌 홍준표 전 대표에게 “혼자 판단하는 대로 되는 것은 아니고 당과 협의를 해야 한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14일 SBS ‘8시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여러 측면에서 더 필요한 (출마) 장소도 있고 또 지금 얘기하는 (경남 양산을) 지역도 갈 수도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황 대표는 “(출마 지역구에 대한 당과의) 협의 과정에서 최적의 결론이 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형오 한국당 공천관리위원장이 수도권 험지 출마를 거부하던 홍 전 대표의 경남 양산을 출마 역제안을 ‘절반의 수확’이라고 했지만 황 대표가 직접 나서 최종 결정은 아니라고 제동을 건 셈이다.

황 대표는 또 자신의 서울 종로구 출마와 관련해서 “저의 선거가 아니라 우리 당의 선거고 자유우파의 문재인 정권과의 싸움이 될 수 있는 선거”라며 “문재인 정권의 실정을 폭로하고 그것을 고쳐나갈 수 있는 동력으로 삼겠다”고 밝혔다.

‘5·18 망언’으로 구설에 오른 이종명 의원을 1년만에 제명하고 위성 정당인 ‘미래한국당’에 입당하게 한 것은 꼼수라는 지적에 대해서는 “이 의원과 관련해서는 찬반양론이 있고 당에서 종합적으로 판단해서 제명조치를 한 것”이라며 “이후 이 의원이 거취를 정한 부분도 종합적으로 봐야 한다”고 말했다.

보수통합에 참여하지 않는 우리공화당 등과 관련해서는 “기본적인 헌법 가치에 동의하는 모든 우파 정치 세력들이 다 함께 모이자는 생각은 지금도 변함이 없다”며 통합 여지를 남겨놨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