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마켓 비한인 고객 급증

"화장지·식품 살 수 있다"
코로나 때 SNS서 퍼져

이젠 과일·채소·과자까지
김치 구매 절반 비아시안

코로나19로 LA와 인근 한인마켓에 타인종 고객이 늘었다. 라카냐다에 위치한 서울마켓(위)과 롯데마켓(아래)에서 비한인 고객들이 물건을 구입하고 계산하고 있다.
LA와 인근 한인 로컬 마켓이 비한인들에게 새로운 그로서리 쇼핑 ‘핫플레이스’로 떠올랐다.

코로나19로 사재기 열풍이 한창일 때 화장지, 소·돼지·닭고기, 냉동식품을 구하지 못한 비한인들 사이에서 동네 한인 마켓에는 아직 물건이 있다는 소식이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급속도로 퍼졌다. 이후 마켓에는 동네 비한인 고객은 물론 그간 볼 수 없었던 타지역 비한인들까지 몰려들었다는 것이다. 사재기 열풍이 잦아든 이후에도 신선한 과일과 고기들을 쉽게 구할 수 있고 심지어 화장지와 마스크 등도 구매할 수 있게 되면서 단골이 된 손님도 꽤 있다고 한다.

한인 밀집 거주지역 라카냐다의 롯데마켓 관계자는 “코로나19가 본격화된 3~4월에는 비한인 고객의 발길이 크게 늘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구매 품목도 처음에는 사재기 타겟이 됐던 제품들이 주를 이루었지만 이제는 과일, 채소, 한국 과자, 김치 등 다양한 제품을 사 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치는 코로나19 이후 판매가 급증한 제품 중 하나다. 아시아계가 절반을 차지했지만 백인을 포함한 아시아인이 아닌 구매자의 비중도 절반이나 된다는 게 김치 생산, 유통, 판매 업체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롯데마켓을 찾은 한 중국계 미국인은 “패서디나에서 과일, 고기, 김치를 사러 왔다”며 “한인들이 운영하는 마켓에선 화장지, 마스크, 손소독제도 살 수 있고 직원들도 친절하다”고 설명했다.

라카냐다에 위치한 서울마켓의 김문구 대표도 “코로나19 이후에 비한인 고객이 자주 방문하는 것은 맞다”며 “정기적으로 마켓을 찾는 단골도 꽤 생겼다”고 전했다. 서울마켓을 찾은 한 백인 여성은 “집에 머무는 시간이 늘어 유튜브에서 K-푸드를 자주 보게 돼 한인 마켓을 찾게 됐다”며 “ 딸기, 수박 등 과일은 대형 그로서리 스토어보다 더 달고 채소도 매우 신선해서 전보다 더 자주 장을 보러 온다"고 전했다.

라크레센타의 한국마켓에도 소주, 과자, 반찬 등을 사가는 비한인도 자주 목격되고 있다. 이뿐만 아니라 라크레센타의 분식 및 반찬 가게인 ‘나누리 분식’에는 김치를 구매하는 타인종도 꽤 많아졌다고 한다.

사재기 열풍이 불었을 때 SNS를 통해 대형 한국 마켓은 물론 로컬 소형 한국마켓에서도 쌀, 냉동 만두, 라면 등이 판매된다는 소식에 비한인 고객이 많아진 것으로 업계 관계자들은 풀이하고 있다.

경제부 부장 진성철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