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한국산 김치 수입 2000만불 넘을 듯

상반기에만 1133만달러
전년대비 61.7%나 증가

코로나19 확산 이후 미국에서 한국산 김치 수요가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이하 aT센터) LA지사(지사장 한만우)가 지난 10일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1~6월 미국의 김치 수입액은 1133만 달러로 전년 동기보다 61.7%가 증가했다. aT센터측은 김치 수입이 상반기 실적 호조에 힘입어 올해 2000만 달러 달성이 확실시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지난 2016년 625만 달러였던 수입액은 17년과 18년 각각 725만 달러, 897만 달러를 기록하는 등 매년 10% 이상의 성장세를 보여왔으며 지난해에는 1480만 달러로 사상 처음 1000만 달러를 돌파했다.〈표 참조〉 미국은 일본에 이어 한국산 김치가 가장 많이 수입되는 국가다.

aT센터에 따르면 건강 발효식품으로 김치의 인지도가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김치 타코, 김치 버거, 김치 주스를 비롯해 비건시장을 겨냥한 젓갈을 뺀 ‘피쉬프리(Fish-Free)’ 김치 등 맞춤형 상품 개발로 현지인의 입맛과 트렌드에 부응하며 소비가 확산되고 있다. 이에 따라 코스트코, 월마트, 홀푸드마켓 등 주류 대형마켓 입점도 대폭 확대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aT LA지사 한만우 지사장은 “CJ, 대상, 풀무원 등 식품선도기업들의 적극적인 시장개척 노력을 필두로 수많은 중소기업의 다양한 제품들이 조화롭게 녹아들어 시장이 넓어지고 깊어진 결과다. 코로나 사태로 그 어느 때보다 건강과 면역력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상황에 맞춰 김치의 우수성을 알리고 김치의 효능을 강조하는 마케팅을 보다 적극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실제로 지난 6월 프랑스 몽펠리에대학교 쟝 부스케 명예교수팀이 한국과 독일 등 코로나19 치명률이 낮은 국가들의 경우 발효 음식을 먹는 식습관에 그 실마리가 있다고 밝혀 김치가 주목받고 있다. 국제학술지에 게재된 논문에는 ‘김치’라는 단어가 명시되지는 않았으나 한국인들이 먹는 발효 배추의 중요성이 강조된 바 있다.



경제부 부장 박낙희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Video News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