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스트기 뜬 두 줄 "저 엄마 됐어요"···사유리, 임신 과정 공개



[사진 사유리TV 유튜브 영상 캡처]






방송인 사유리가 자체 제작한 다큐멘터리를 통해 임신 과정을 공개했다.

20일 사유리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사유리TV’에 지난 1년간 임신 과정을 담은 다큐멘터리 영상 ‘엄마, 사유리’를 게재했다.

‘사유리, 엄마가 되었습니다’라는 제목을 붙인 첫 번째 에피소드에서는 사유리가 임신 테스트기로 임신을 확인하고, 임신을 확인한 후 병원에서 검사를 받는 등 엄마가 되기 위한 준비를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영상은 2020년 3월 19일 카메라 앞에 앉은 사유리의 모습으로 시작한다. 사유리는 일주일 동안 생리를 하지 않았다며 “일주일간 많이 고민했다, 설마 임신했을까? 시험관은 한 번에 되지 않는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미 배 속에 아기가 있을 수 있고, 스트레스 때문에 생리 늦어졌을 수 있고, 모르겠지만 일주일 생리 안 하는 게 처음”이라며 “오늘 임신한 걸 알게 되면 오늘부터 애 엄마가 되는 거다, 그래도 너무 많이 무섭다. 나는 강하고 자기가 하고 싶은 거 다 할 수 있는 눈치 안 보는 사람인 줄 알았는데 아닌가 보다”라고 감정적인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또한 사유리는 “아빠가 없는 아기를 낳는 거다, 이기적인 것일 수 있고 모르겠다”며 “임신하기도 무섭고 안 하는 것도 무섭다, 일단 확인하러 가겠다”며 임신 테스트기를 확인했다.

테스트 결과로 임신을 확인한 사유리는 “나 임신한 거 같다”며 “1년 전에 오늘 모모코(반려견)가 떠났고 1년 후에 뭔가가 돌아왔다, 임신한 것 같아 나”라고 기뻐했다.

또한 이 영상에는 시험관 시술을 받기 위해 일본으로 가는 사유리의 모습과 이후 한국에서 산부인과를 방문해 초음파 검사를 받고 아이의 성별을 확인하는 장면도 담겼다.

더불어 사유리는 임신 4개월째인 지난 6월 25일 KBS1 ‘이웃집 찰스’ 촬영장에서 배가 나온 것을 들킬까 봐 의상에 신경을 쓰는 모습도 공개했다. 이어 ‘들키지 않고 하루를 잘 보냈습니다’라는 자막과 함께 첫 번째 에피소드가 끝났다.

앞서 지난 16일 사유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임신 당시 촬영한 사진을 게재하며 4일 일본에서 남자아이를 출산했다는 소식을 알렸다.

사유리는 “모든 사람에게 감사하다고 전하고 싶다”며 “지금까지 내 위주로 살아왔지만, 앞으로는 아들을 위해 살겠다”고 전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Video News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