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공연 끊고 앵콜 또 앵콜···김정일 생일, 그를 홀린 노래 [영상]

김정은, 지난 16일 김정일 생일 기념 공연 이설주와 관람
공연 끊고 앵콜 지시, 공연 끝나고 같은 노래 "한번 더"
북한 가요 '친근한 이름' 한 공연에 세 차례 연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16일 아버지인 김정일 국방위원장(2011년 사망)의 생일 기념 음악회에서 같은 곡을 두 번이나 앵콜했다.

북한이 ‘광명성절 기념음악회’로 이름붙인 공연을 녹화해 조선중앙통신과 유튜브로 공개한 1시간 50분 50초짜리 영상에서다. 평양 만수대예술극장에서 진행된 이날 공연에 김 위원장은 부인 이설주 여사와 동반으로 관람했다. 이설주는 지난해 1월 25일 이후 1년여 만에 공개석상에 모습을 드러내 관심을 끌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16일 열린 광명성절 기념 음악회를 관람했다. 김 위원장은 공연중 무대를 향해 '친근한 이름'이란 곡을 다시 연주하라고 지시하고 있다. [유튜브 캡처]






그런데 김 위원장은 공연 시작 45분쯤 다음 곡을 준비하는 무대를 향해 오른손 검지 손가락을 허공에 휘저으며 뭔가를 지시했다. 그러자 지휘자가 당황한 듯 악단에 반주를 주문하고, 직전 연주했던 음악이 흘러나왔다. 김옥주 등 북한 여가수와 인민군 합창단이 공연했던 ‘친근한 이름’의 북한 가요다. “노래하자 김정일 우리의 지도자, 자랑하자 김정일 친근한 이름”으로 끝나는, 김정일 위원장을 찬양하는 가요다. 앵콜곡이 연주되자 김 위원장은 박자에 맞춰 박수를 치며, 웃는 얼굴로 오른쪽에 앉은 이설주와 대화를 주고받기도 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16일 열린 광명성절 기념 음악회를 관람했다. 김 위원장은 공연이 끝나고 출연진이 무대에 모여 인사를 마친 뒤'친근한 이름'이란 곡을 "다시 한번 하라"고 지시하고 있다. [유튜브 캡처]






앵콜은 공연이 끝난 뒤에도 이어졌다. 출연진 모두가 무대에 나와 관객석을 향해 인사를 했고 관람석에 앉았던 관중들이 박수로 화답하며 공연이 마무리되는 분위기에서다. 김 위원장은 또 손을 들어 휘져으며 뭔가를 지시했다. 입모양은 “다시 한번 하라”라는 지시를 추정케 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16일 열린 광명성절 기념 음악회를 관람했다. 김 위원장이 공연 관람을 끝낸 뒤 엄지척을 하고 있다. [유튜브 캡처]






그러자 즉석에서 김옥주가 마이크를 들고 지휘자의 연주에 ‘친근한 이름’ 반주가 흘러 나왔다. 김 위원장은 자리에 만족한 듯 자리에 앉아 음악을 들은 뒤엔 엄지 손가락을 추켜 세웠다. 전영선 건국대 연구교수는 “북한에선 앵콜을 ‘재청’이라고 한다”며 “모든 공연이 끝난 뒤 재청을 요구하는 경우가 가끔은 있지만 김 위원장이 앵콜을 요구하고, 특히 공연이 진행되는 도중 공연을 끊고 앵콜을 요구하고 한 공연에서 같은 곳을 세 차례나 연주하는 모습이 나온 건 처음”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각종 기념일에 공연 관람을 즐기는데, 이날 공연에서 ‘생이란 무엇인가’라는 노래를 따라 부르는 모습도 포착됐다.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Video News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