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레스 허리 만지며 "키스해도 돼?"…쿠오모 사진까지 찍혔다

쿠오모 美 뉴욕주지사 잇딴 추문
뉴욕주 검찰총장 "수사 착수"
AP "민주당 의원들도 등 돌려"



앤드류 쿠오모 뉴욕주지사. [AFP=연합뉴스]





앤드류 쿠오모(63) 미국 뉴욕 주지사가 잇단 성추문으로 사면초가에 빠졌다. 과거 부하 직원이었던 두 여성의 폭로에 이어 1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는 사적인 자리에서 성추행을 당했다는 또다른 피해자가 나타났다고 보도했다.

NYT에 따르면 애나 루치라는 30대 여성은 2019년 9월 뉴욕시에서 열린 친구의 결혼식 피로연에 참석했다가 쿠오모 주지사로부터 원치않는 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당시 쿠오모 주지사를 처음 봤다는 루치는 "친구 부부에게 자상한 축하 인사를 해줘 감사하다"고 인사했다고 한다. 그러자 쿠오모 주지사가 다가오더니 드레스가 파여 맨살이 드러난 등 아래부분에 손을 올렸다고 밝혔다. 그의 손을 뿌리치자 쿠오모 주지사는 "공격적인 것 같다"며 손으로 자신의 볼을 감싸고 "키스해도 되겠냐"고 말했다고 한다.

당시 쿠오모의 목소리는 주변에 들릴 정도로 컸고, 이런 상황을 근처에 있던 루치의 친구가 사진으로 촬영했다. 루치는 NYT에 "너무 혼란스럽고, 충격을 받아 당시엔 고개를 돌리고 아무 말도 못했다"고 말했다.

NYT의 보도는 레티샤 제임스 뉴욕주 법무장관 겸 검찰총장이 쿠오모 주지사의 성추행 혐의에 대해 수사에 착수한다고 밝힌 지 몇 시간 지나지 않아 나온 것이다. 제임스 총장은 필요하면 쿠오모 주지사를 소환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달 27일 쿠오모의 전직 비서 샬럿 베넷(25)은 지난해 쿠오모 주지사가 사무실에서 나이든 남자와 관계를 맺은 적이 있느냐고 묻는 등 성희롱 발언을 했다고 NYT를 통해 폭로했다.

또 다른 전직 경제부문 보좌관 린지 보일런(36)도 쿠오모 주지사가 업무 중에 강제로 입을 맞추거나 비행기에서 "스트립 포커(옷을 벗는 벌칙이 있는 게임)를 하자"고 제안했다고 폭로했다.

이에 대해 쿠오모 주지사는 28일 "장난을 치려 농담을 했을 뿐 사무실에서 부적절한 접촉은 없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상대방이 원치 않는 불쾌한 언행이 있었다면 사과한다"고 밝혔다.

쿠오모 주지사는 일련의 폭로와 관련, 자신과 친분이 있는 변호사가 소속된 위원회에서 사실관계를 조사받겠다고 했다가 민주당 의원들의 반대에 부딪히는 등 역풍을 맞았다. AP통신은 "민주당 내 누구도 쿠오모 주지사의 편을 들지 않는다”며 "(당내에서) 고립되고 있고, 지지 기반도 무너지고 있다"고 전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Video News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