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은 집단면역 달성 못할 것 같다" 전문가 암울한 전망 왜



미국 뉴욕 시민들이 줄을 서서 백신 접종 순서를 기다리고 있다. EPA=연합뉴스





집단 면역. 각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백신 접종에 총력을 기울이는 목표이자 이유다. 미국은 집단 면역을 향해 가장 앞서가는 국가 중 하나다. 그러나 뉴욕타임스는 3일 “미국이 집단 면역을 달성하지 못할 것 같다”는 전문가들의 견해를 집중적으로 보도했다.


미국은 성인 절반 이상이 최소 1회 이상 백신을 접종했다. 그러나 과학자들과 공중보건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집단면역의 기준점을 넘어서는 일은 최소한 가까운 미래에는, 어쩌면 영원히 달성 불가능하다는 광범위한 의견 일치가 있다고 소개했다.

집단면역 막는 두 장벽: 변이와 접종 거부
이런 부정적인 전망이 등장한 건 전염성이 강한 변이 바이러스의 등장과 일부 미국인들의 백신 거부감 때문이다.

진화생물학자인 루스톰안티아 미 에모리대 교수는 “이 바이러스는 없어질 것 같지 않다”면서 “그러나 우리는 이를 가벼운 감염 정도로 억제하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을 포함한 전문가들은 인구의 60∼70%를 집단면역의 기준으로 제시했다. 그러나 전염력이 60% 더 강한 영국발 변이 등이 속출하면서 최소 기준선이 80% 이상으로 올렸다.

하지만 여론조사를 보면 미국인의 30%가량은 백신 접종을 여전히 꺼리고 있다. 이들을 설득하지 못한다면 집단 면역에 이를 정도로 접종률을 높이기 어려워진다.

또 현대 사회는 국제간 긴밀하게 연결돼 있어 미국이나 개별 국가가 어느 정도 면역을 이뤘다고 하더라도 언제든 다시 감염병이 상륙할 수 있다. 전 세계가 함께 달성하지 않으면 큰 의미가 없다.

그래도 중요한 백신 접종
집단 면역이 어렵다고 해도, 백신 접종은 여전히 중요하다는 게 전문가의 견해다. 입원율과 사망률을 낮게 유지하며 상황을 관리하기 위해선 백신 접종 비율을 높이는 방법밖에 없기 때문이다. NYT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독감과 같은 계절성 질병으로 바뀔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퇴치하지는 못하지만 백신과 치료제를 통해 코로나19 바이러스와 공생할 일상을 회복할 방안을 찾을 수 있다는 거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Video News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