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50불 때문에'...엄마 보는 앞에서 나무 막대기로 6살 학생 체벌한 교장 논란



플로리다주의 한 초등학교 교장이 6살 여학생을 나무 막대기로 체벌하는 영상이 공개돼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헨드리 카운티의 한 초등학교 재학생 6살 A양은 학교 컴퓨터를 고장내는 실수를 저질러 교장실로 불려갔다. 학교 측은 A양의 어머니에게도 연락을 취해 해당 사실을 알렸고, 학교로 찾아와 수리비 50달러를 변상할 것을 요구했다.

학교 측 연락을 받고 지난 13일 교장실을 찾은 A양 어머니. 하지만 자신이 보는 앞에서 교장이 딸의 엉덩이를 나무 막대기로 있는 힘껏 때리는 모습을 보고 경악을 금지 못했다. 신원을 밝히지 말아달라 요청한 A양의 어머니는 CBS와의 인터뷰에서 "주변을 둘러보니 CCTV가 없었다. 이처럼 말도 안되는 상황을 알려야겠다고 생각했다. 총대를 메야겠다고 생각했다. 휴대폰으로 몰래 촬영했다"고 말했다.

A양의 어머니는 "교장이 내 딸을 때린 바탕엔 증오가 깔려 있었다. 나는 여태 내 딸을 때려본 적이 없다"며 당시 감정을 설명했다.

이어 "나는 영어를 잘 하지 못한다. 게다가 불법 체류자라 혹시 문제가 될까 두려워 딸이 말도 안되는 상황에서 체벌당하고 있는데도 끼어들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A양 측 변호사는 "아이의 어머니는 교장을 포함해 그 누구로부터도 아이가 체벌을 당하도록 허락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한편 플로리다주를 포함해 미 전역 19개 주에서는 학교 체벌이 합법으로 규정하고 있다. 다만, 플로리다주의 67개 카운티 중 20개 카운티만 체벌을 허용하고 있으며 문제가 불거진 학교가 해당된 헨드리 카운티는 체벌을 금지하고 있다. 현재 경찰은 체벌을 가한 교장에 대한 수사를 진행 중이다.



JTBC 특파원 홍희정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Video News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