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내려봐" 말한뒤 망치 내리쳤다…거칠어진 증오범죄 [영상]


미국 뉴욕 맨해튼에서 30대 아시안 여성이 길을 걷던 중 50대로 추정되는 흑인 여성으로부터 무차별 망치 공격을 당했다.

3일(현지시간) 뉴욕포스트 등은 이번 사건이 주말 발생했던 2건의 증오범죄 의심 사례 중 하나라고 전했다.

뉴욕경찰(NYPD)에 따르면 31세의 대만계 여성 테레사는 지난 2일 오후 8시 45분쯤 웨스트 42번가를 걷다가 봉변을 당했다. 지하철로 향하던 그는 최근 급증한 증오범죄로 인해 친구와 동행했다고 한다.

갑자기 다가온 가해자는 이들에게 “마스크를 벗으라”며 위협했고, 응하지 않자 손에 있던 망치를 휘두르기 시작했다.

이 과정에서 왼쪽 얼굴과 머리를 맞은 테레사는 피가 흐르는 듯 연신 머리를 만졌다. 사건 직후 뉴욕 랭고네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은 그는 생명에는 지장이 없지만, 머리를 일곱 바늘 꿰매야 했다.

2019년 미국에서 석사를 마친 테레사는 코로나19 유행 기간 대만에 갔다가 구직을 위해 지난달 뉴욕에 돌아왔다. 그러나 테레사는 이번 범죄 직후 다시 미국을 떠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현지 언론과 인터뷰에서 “부모님이 미국에서의 아시아계 증오범죄를 우려했는데 이런 일이 벌어졌다”며 “미국이 더 안전해질 때 돌아올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2일 뉴욕 맨해튼에서 아시아계 여성을 공격한 용의자. [NYPD 제공]




NYPD는 이 사건을 아시아계를 향한 증오범죄로 보고 검은색 청바지와 검은색 웃옷을 입고 있던 가해자를 추적하고 있다.

뉴욕에선 전날에도 한 20대 남성이 아시아인 부부를 공격한 혐의로 체포됐다.

2일 증오범죄가 벌어지기 수 시간 전 빌 더블라지오 뉴욕시장은 뉴욕 퀸즈구에서 열린 증오범죄 반대 시위에 참석해 “증오범죄자를 반드시 찾아내 기소하고 더 강력히 처벌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그러나 지난달 23일 61세 중국계 남성 야오 판마가 무차별 폭행을 당해 혼수상태에 빠지는 등 미국에선 증오범죄가 끊이지 않고 있다.

김홍범 기자 kim.hongbum@joongang.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Video News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