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둥소리 뒤 모든 게 떨어졌다"···멕시코판 '성수대교 참사'



사고는 현지시간 3일 밤 10시 반에 일어났다. 로이터=연합뉴스








들것에 실려나가는 부상자. 신화=연합뉴스








추락한 열차의 한 쪽 끝은 땅에 닿아있다. 만일 고가가 높았다면 더 끔찍한 참사가 빚어질 수 있었다. 신화=연합뉴스






3일(현지시간) 밤 10시 30분 멕시코 수도 멕시코시티에서 열차가 추락하는 사고가 빚어졌다. 열차가 달리던 고가 철도의 지지 기둥이 무너지며 생긴 참사다.


열차 두량이 추락하며 100여 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현재까지 사망자는 23명, 부상자는 79명이다.

열차 안에 타고 있던 마리아나(26)는 현지 언론에 “큰 천둥소리가 들린 뒤 모든 게 떨어졌다. 서 있는 사람은 열차가 추락하기 시작하자 붕 떠서 몸이 천장에 부딪혔다”고 말했다.




 EPA=연합뉴스








로이터=연합뉴스








구급대원들이 사고 현장을 복구하며 구조하는 모습. AFP=연합뉴스






한쪽은 바닥에 한쪽은 고가에 걸쳐 있는 열차 안에서 15분간 갇혀있던 승객은 유리창을 깨고 탈출을 시작했다.

사고 당시 근처에 있던 목격자는 “천둥소리에 놀라서 보니 흰 먼지 구름이 보였다. 폭발인 줄 알았다”고 말했다.

사고 현장에는 가족과 친구의 생사를 확인하려는 사람들이 모여 수색과 복구 작업을 지켜봤다.

열차가 지날 때마다 인근 건물이 흔들렸다며 부실 공사를 시사하는 증언도 나왔다. 멕시코 당국은 사고 원인을 철저히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로이터=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AP=연합뉴스








타워크레인이 배치된 참사 다음날 모습. AFP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Video News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