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TO, 중국 상무부 고위 관료 등 신임 사무차장 4명 임명



응고지 오콘조이웨알라 WTO사무총장. AFP=연합뉴스






세계무역기구(WTO)의 응고지 오콘조이웨알라 사무총장은 4일(현지시간) 사무차장 4명의 임명을 발표했다.

새로 임명된 사무차장은 장샹천 중국 상무부 부부장(차관)을 비롯해 미국의 앤절라 엘러드, 프랑스의 장-마리 포강, 코스타리카의 아나벨 곤살레스 등이다.

앞서 중국은 WTO 사무총장 선임 과정에서 나이지리아 출신의 오콘조이웨알라에 대한 지지를 시사했다.

오콘조이웨알라 사무총장은 “WTO에서 새로운 사무차장 4명의 임명을 발표하게 돼 매우 기쁘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WTO 역사상 사무차장의 절반이 여성인 것은 처음”이라며 “이는 우수한 리더와 함께 조직을 강화하는 동시에 고위직에서 성별 균형을 이루겠다는 나의 약속을 분명히 보여주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Video News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