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계약 화이자 백신 43만6000회분 새벽도착…내달 456만4000회분 추가공급



대전 중구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센터에서 의료진이 어르신들에게 접종할 화이자 백신을 신중히 준비하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우리 정부가 화이자사와 직접 계약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21만8000명분(43만6000회분)이 5일 오전 1시 35분께 UPS화물항공편으로 인천 공항에 도착했다.

정부가 화이자와 직접 구매계약을 통해 확보한 물량은 총 3300만명분(6600만회분)이며, 현재까지 국내에 인도된 물량은 총 121만8000명분(243만6000회분)이다.

화이자 직계약 백신은 상반기까지 총 350만명분(700만회분)이 들어오는데 이날 공급분을 제외하면 다음 달까지 총 228만2000명분(456만4000회분)이 더 도입된다.

228만2000명분은 이달에 65만7000명분(131만4000회분), 내달에 162만5000명분(325만회분)으로 나뉘어 들어온다.

현재 화이자 백신은 지역사회에 거주하는 75세 이상 고령층과 노인시설 입소·종사자 등의 접종에 쓰이고 있다.

한편 정부가 현재까지 확보한 코로나19 백신은 총 9900만명분(1억9200만회분)이다.

정부는 국제프로젝트인 ‘코백스 퍼실리티’를 통해 1000만명분을 확보했고, 개별 제약사와는 8900만명분을 계약했다.

제약사별 물량은 화이자 3300만명분, 아스트라제네카 1000만명분, 얀센(1회 접종) 600만명분, 모더나 2000만명분, 노바백스 2000만명분이다. 얀센을 제외한 다른 백신은 2회 접종이 필요하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Video News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